상금 1억원 받은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에게 돈 빌려달라 하자 "다 쓰고 없다"며 웃었다

인터넷 뉴스


지금 한국의 소식을 바로 확인해보세요.

상금 1억원 받은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에게 돈 빌려달라 하자 "다 쓰고 없다"며 웃었다

뉴스센터 0 4

‘싱어게인’ 우승자 이승윤이 상금 1억을 받았다고 밝혔다.

2월 23일 방송된 KBS cool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 JTBC ‘싱어게인’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 출연한

‘싱어게인’ 1위를 차지한 이승윤은 ”아직은 얼떨떨 기간인 것 같다”며, ”적어도 한두 달은 지내야 할 것 같다”고 말해 아직까지 우승의 여운을 즐기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남창희는 ”초면인데, 상금 1억은 입금됐나”라 물었고, 이승윤은 ”입금됐더라”라며, ”캡처도 했다”고 답해 거액의 금액을 받고 난 소회를 솔직하게 전했다.

이에 ”이제 빌려달라는 연락이 올 거다”고 말하자 이승윤은 ”다 쓰고 없다”고 센스있게 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남창희는 2, 3등의 특전인 안마의자의 행방에 대해 물었고, 이무진은 ”오고 있다는 말은 들었는데, 아직 앉아보진 못했다”고 답했다.

‘싱어게인‘은 최고 시청률 11.8%로 종영했으며, Top3를 주축으로 한 ‘싱어게인-유명가수전’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황혜원: [email protected]

0 Comments
포토 제목

포인트 랭킹


커뮤니티 최근글


새댓글



추천글 순위


키워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비트코인 구입
고객센터
비트코인 구입
카지노 게임
카지노 게임